옥천 명품복숭아 20t 홍콩 첫 수출

2018-07-25     이종억

(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옥천 복숭아 20t이 홍콩으로 첫 수출된다.

옥천 복숭아의 해외수출은 지난해 700㎏이 인도네시아로 첫 수출된 이후 두 번째다.

옥천 복숭아수출협의회(대표 송찬두)는 25일 옥천군농산물산지유통센터에서 협의회 회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출 기념식을 갖고 수출업체를 통해 그레이트와 천중도 복숭아 400㎏을 우선 실어 보냈다.

옥천 복숭아는 다음달 20일까지 매주 화·수요일 약 7~8회에 걸쳐 총 20t의 물량이 수출된다.

수출가격은 대략 1㎏ 당 5000원으로 총 1억원에 이른다.

옥천복숭아 수출협의회는 이번 홍콩을 시작으로 다음 달 싱가포르 수출과 함께 3박 5일간의 일정으로 현지 판촉행사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옥천군에서는 2014년 한해 기준 239㏊의 밭에서 복숭아 3264㎏ 가량을 생산해오다 지난해 기준 415.1㏊, 4160㎏으로 크게 늘었다. 옥천 이종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