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조 숨결 깃든 문화재 앵글에 담다

2018-07-30     박장미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선조들의 숨결이 깃들어 있는 충북의 문화재들을 사진으로 만난다.

청주백제유물전시관은 (재)충북문화재연구원(원장 장준식)과 함께 ‘다시 보는 충북의 문화재Ⅱ’ 사진전을 연다.

전시는 오는 8월 31일까지 청주백제유물전시관 기획전시실에서 관람할 수 있다.

문화재연구원은 지난해와 올해 ‘충북문화재대관Ⅰ·Ⅱ’을 발간하면서 특별사진전을 개최한했다.

지난 3월 충주문화관에서의 전시를 통해 충북 북부지역의 다양한 문화유산을 새롭게 조명했는데 이번에는 전시 장소를 청주로 옮겨 충주, 제천, 단양, 음성의 주요 문화유산 40여건의 사진을 선보인다.

충주의 탑평리 7층 석탑을 비롯한 국보와 보물, 그리고 제천과 단양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의 현지 보고서 등이 전시된다. 음성의 등록문화재인 제철로와 감곡성당 등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충북 북부지역의 문화유산은 고대 중원문화를 바탕으로 발단한 교통로와 산수를 포함하고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충주의 삼국 문화와 제천, 단양의 자연환경이 문화재에 끼친 영향들을 사진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전시와 관련된 문의사항은 전화(☏043-263-0107), 또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장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