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삽교역사 신설은 정치권의 몫인가

천성남 취재부 부장/홍성·예산 지역 담당

2018-08-05     천성남

 

(동양일보 천성남 기자) 예산군민의 염원인 삽교역사 신설을 놓고 여론은 정치권에 대한 몫으로 점차 쏠리고 있다.

그 배경은 삽교역사가 정상적인 역 설치가 아니라는 데 있다. 장래 신설 역으로 이용객의 수요가 발생할 경우 역설치가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삽교역사는 공중 분해될 수도 있는 확률이 분명 있기 때문이다.

총사업비 171억원의 국비가 소요되는 삽교역 설치는 예산군, 내포신도시, 서산 해미지역의 철도 교통서비스 제공을 위해 오는 2020년 서해선 복선전철 완공과 함께 장래 신설역 설치가 필요하다.

그러나 현재로 볼 때 지역의 발전 동력을 위해 꼭 설치돼야 하는 명분 찾기가 더 중요한 해법이다.

삽교역사를 설치해달라는 예산군수를 비롯 도의원, 군민들의 요청의 목소리가 예서제서 터져 나오고 있지만 국토부나 중앙협력기관에선 검토 중이라는 것 밖에는 그 어떠한 결론도 내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지역 국회의원인 홍문표 의원(예산홍성)이 국회예산 5억원을 확보,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로 올려놓아 검토 중에 있어 올 10월쯤 돼야 흐릿한 윤곽이라도 나올 듯하다.

그러나 이것도 사전타당성(BC) 지수가 경제상 1이상이 학보 돼야 하지만 그 이하가 나오면 무산될 수 있는 확률도 커져 정치권의 역할이 그만큼 커지고 있다.

사정이 이러한데도 지역의 한 정치인은 여론 부상을 위해 기자회견이다, 뭐다해서 자리를 마련, 지자체가 노력을 하느니 안하느니 마치 결정적인 허가 건을 놓고 성의를 보이지 않는 듯한 부적절한 상태로 평가하고 있다.

예산군 삽교읍(86-1) 일원에 설치될 미래 삽교역사 신설은 사전 타당성검토에서 경제지수 1이상이 되어야 통과가 가능하다.

역 신설에는 총사업비 171억원(국비)이 소요되며 사업기간은 오는 2020년까지다. 어찌됐건 지역 발전 동력으로 부상하는 삽교역사 설치는 국가가 재원 조달을, 공단이 건설을, 철도공사가 운영사로서 정확한 로드맵이 성립돼야 현실 가능한 사업이다.

먼저 충남도에서는 예닐곱 명의 도내 지역 국회의원을 초청, 간담회를 통해 이 문제를 비롯 도에서 추진해야 할 당면 국책사업에 대한 협조를 요청한 바 있다.

해당 지자체 추진 사업이라 할지라도 국비요청을 해야 가능한 사업이 태반인 현실에서 지역 국회의원의 역할과 재량은 당연히 커진다고 보아야 한다.

과연 지역민의 요청이 높아져 가는 삽교역사 신설이 정치권의 몫으로 넘어갈 것인지는 좀 더 지켜보아야 할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