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당권주자 대전 TV토론회, 충청권 ‘표심잡기’...세종시 관련해선 ‘미묘한 시각차’

2018-08-06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8.25 전당대회에 출마한 송영길(55).김진표(71).이해찬(66) 당대표 후보들이 6일 대전시에서 두 번째 TV토론회를 가졌다.

3명의 후보들은 상대방에 대한 네거티브식 공방보다는 대체로 충청권 민심을 파고드는 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이들은 여야 협치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뒷받침할 적임자임을 호소하는 한편 △세종시의 실질적 행정수도 조성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등 지역 최대 현안을 조기 완수할 적임자라는 점을 내세웠다.

먼저 송영길 의원은 모두 발언을 통해 지난 대선에서 총괄본부장을 맡은 경험을 토대로 ‘세대와 지역의 통합’으로 민주당 원팀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송 후보는 '원활한 국정 수행을 위해 협치가 불가피하지만, 원칙이 있어야 한다'며 '개별 의원을 빼 와 장관으로 임명하는 것은 야당의 반발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야당 대표와 토론하고 협의하며 개혁 입법을 위한 협치를 만들어 내겠다'고 말했다.

김진표 의원은 경제관료 출신으로 금융.재벌개혁과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선정 등에 관여한 경력을 피력했다. 김 후보는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 판문점 선언 비준 등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여러 과제를 뒷받침하려면 여야 간 협치가 필수'라며 '야당의 합리적 주장을 받아들이고 야당을 경쟁적 동반자로 생각하는 여당 대표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의원은 내부 분열 요소가 확산되지 않도록 당.정.청 소통을 잘 이루는 리더십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당내 논의를 거쳐 민주적으로 합의된 내용을 갖고 상대방과 대화해야 한다'며 '저는 문재인 정부의 철학과 비전을 공유하는 협치, 유연한 협상력으로 최고의 협치를 추구할 적임자'라고 주장했다.

세 후보는 당 대표가 되면 대전과 충남 현안해결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역차별을 받고 있다는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 송 후보는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의 경우 대전과 세종.충남을 한 권역으로 묶어 지역 할당을 해 보자'고 제안했고, 이 후보는 '충남은 내포신도시를 대전은 공동화가 진행된 동구를 혁신도시로 지정해 공공기관을 옮겨 활성화하는 방법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후보도 '내포신도시가 혁신도시로 신속하게 지정될 수 있도록 신경 쓰겠다'고 했다.

하지만 KTX 세종역 신설과 관련해서는 후보 간 미묘한 시각차를 보였다.

김 후보는 'KTX 세종역 신설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시.도지사 협의에 따르겠다고 말했는데, 이 후보가 지난해 8월 재추진 입장을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는 '세종역은 세종시와 대전 유성구 주민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곳으로, 세종시 인구가 증가하면 다시 판단해야 한다'고 맞섰다.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조성하는 방법론에 있어서도 이견차를 드러냈다. 송 후보는 '행정수도가 위헌법률심판에서 관습헌법이라는 이유로 무산된 점을 고려할 때 헌법개정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고, 김 후보는 '4·27 평화시대가 열리는 지금 통일헌법을 고려하면 세종시의 지위를 법률로 정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이 후보 역시 '정부 개헌안에 수도는 법률로 정한다는 조항이 있는 만큼 행정수도 법률을 정한 뒤 세종시로 한다는 법률을 만들면 될 것'이라고 했다. 정래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