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나노바이오센서 기업 본격 육성

2018-08-07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대전시는 KAIST 내 나노종합기술원에 들어선 ‘나노바이오센서.칩 기술상용화 지원센터’가 운영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지원센터는 유전자 진단을 위한 나노바이오센서·칩 혁신기술 개발 및 기술상용화를 위한 핵심인프라를 구축했다.

대전시에 소재한 분자진단기반 바이오센서기업의 시제품제작, 분석·성능평가, 시험·인증, 기술고도화 등 기업성장 지원 역할을 수행한다.

센터는 시 유전자의약산업 특화육성 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모듈형 나노바이오칩 플랫폼 구축사업’의 실행을 위해 건립됐다.

여기에는 2022년까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나노·소재기술개발지원사업 공모선정으로 확보한 75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재영 나노종합기술원장은 “대전시의 나노바이오센서 기업이 글로벌 챔피언이 될 수 있도록 기업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