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김수민 “젊은세대 양성 나설 것”

8일 고향 충북서 당 최고위원 출마 지지 호소

2018-08-08     지영수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바른미래당 청년 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한 김수민(32·비례) 의원은 8일 충북 청년들이 정책 수립에 참여하는 등 경쟁력을 높이는 방안의 공약을 제시했다.

김 의원은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9·2전당대회 출마 기자회견을 “오늘 전국청년위원장 겸 최고위원 후보로 등록했다”며 “청년들과 함께 우리 정치의 신선도를 올리겠다”고 이 같이 밝혔다.

이어 “젊은 정치인을 키워내지 못하는 정당은 다음 총선까지 갈 것도 없이 1년 안에 생사가 결정될 것”이라며 “청년위원장이 되면 젊은 세대 양성에 포커스를 맞추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년 입법참여 프로그램 구축 △스타트업 청년 당원 양성 프로젝트 추진 △청년 당원 전국 네트워크 구축 등을 공약으로 내놓았다.

김 의원은 “청년들의 창의적인 생각과 뜨거운 에너지는 곧바로 바른미래당의 목소리, DNA로 자리잡을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이 다음 총선에서 정치적 세대교체의 신호탄을 제일 먼저 쏘아 올릴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청주 출신인 김 의원은 청주 일신여고·숙명여대 시각영상디자인과를 졸업하고 ‘브랜드호텔’ 공동대표 등을 거친 뒤 전 국민의당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입성했다.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비서실장, 충북도당위원장 등을 지내고 현재 원내부대표 겸 원내대변인, 비상대책위원을 맡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9.2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최고위원 선거와 별도 청년 몫의 최고위원 1명을 뽑는다. 현재까지 출마자는 김수민 의원뿐이다. 지영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