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천안에 제조혁신파크 조성 등 3대 프로젝트 국가사업 제안”

2018-08-08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양승조 충남지사는 8일 한국형 제조혁신파크 조성과 천수만 부남호 역간척을 통한 해양생태도시 육성, 개발과 보존이 공존하는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등 3대 프로젝트를 정부에 공식 제안했다.

양 지사는 이날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부처 장관, 17개 광역지자체장 등이 참석한 ‘지역과 함께 하는 혁신성장회의’에서 '제조업은 우리 경제를 떠받치는 중추산업이지만 경쟁력이 점점 악화하고 있다'며 '충청 북부와 경기 남부에 연접한 국내 최고 산업단지 밀집지역인 천안에 미국 실리콘밸리나 중국 선전특구 등과 같은 제조혁신 거점을 만들자'고 말했다.

또 쌀 생산 과잉과 환경비용 문제 등으로 골머리를 앓는 천안 부남호의 역간척 사업을 통해 생태를 복원하고,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인 가로림만의 생태환경을 보존하기 위해 국가해양정원을 조성할 것을 제안했다.

이밖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 구축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조속 통과를, 문화체육관광부에 천안 청년 문화예술인 창작·창업센터 조성을 각각 건의했다.

양 지사는 이날 회의 참석에 앞서 기획재정부를 방문, 김동연 부총리를 만나 서산 공군비행장 민항 유치(15억원), 당진∼아산 고속도로(10억원),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사전타당성 용역비(5억원) 등 국비 반영을 요청했다. 정래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