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중앙내수면연구소 충남 금산으로 이전

2018-08-08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국립수산과학원 중앙내수면연구소가 충남 금산으로 이전한다.

충남도는 8일 금산군 부리면에서 남궁영 도 행정부지사, 강준석 해양수산부 차관, 김종민 국회의원, 문정우 금산군수, 주민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내수면연구소 기공식을 했다.

금산군은 국토의 중앙에 위치해 접근이 용이하다는 점을 내세워 2005년부터 중앙내수면연구소 유치를 추진해왔으며, 국립수산과학원과 국공유재산 등가교환 협약 등을 거쳐 예산을 확보했다.

연구소는 381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22만5442㎡의 터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된다.

연구동, 사육실험동, 환경보전시설 등을 갖춘 연구소에선 30여명이 근무하면서 내수면 어업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2020년 8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며, 2021년부터 운영될 예정이다.

남궁영 부지사는 '연구소 이전으로 충남이 내수면 어업 연구의 중심지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정부의 내수면 어업 진흥계획에 맞춰 충남도도 지역 실정에 맞는 특화 품목과 고소득 신품종을 개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래수/금산

김현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