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인사청문회 도입 압박

2018-08-13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충남도의회가 충남도 출자출연기관 및 공기업 기관장 인사청문회 도입을 위한 본격적인 압박 행보에 나서 그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도의회 민주당소속 안장헌(42.아산4) 의원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사청문회는 지방정부의 행정 서비스 수준을 높이고 인사 투명성을 확보하는 데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에 따르면 현재 서울과 대전, 대구, 광주, 경기, 강원, 전남, 경북 등 8개 지역에서 업무 협약을 통해 인사청문회를 시행하고 있으며 제주도는 특별법에 따라 정무부지사와 감사위원장에 대해 인사 청문회를 실시하고 있다. 경남도 최근 인사청문회 도입 의사를 밝히면서 광역의회의 인사청문회 도입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현재 충남도 출자·출연 기관 및 공기업은 충남개발공사 등 총 16곳에 달하며 정무부지사 등 정무직과 개방형직위, 사단법인, 체육단체까지 더해지면 인사검증 대상이 더 확대될 수 있다.

안 의원은 “전문성이나 업무 능력과 동떨어진 인사가 단체장의 정실·보은 등에 의해 기관장이 된 사례가 전국적으로도 많았다. 그런 탓에 경영 부실과 지방재정 악화 등의 문제가 불거져온 것은 이미 다 아는 사실'이라며 “지방공사와 공단, 많은 산하기관은 우리 도민의 세금으로 운영되고 있다. 기관장과 임원은 도덕성과 업무 수행능력, 해당분야에 대한 전문성 등 자질과 능력이 입증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정무부지사 등의 고위 정무직 인사에 대해서도 많은 권한이 주어지고 있다. 철저한 검증과 업무 역량에 대한 평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래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