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탄금호조정경기장, 전지훈련 선수들 ‘북적’

선수단 200여명 함께 훈련

2018-08-15     윤규상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 2013충주세계조정선수권대회가 개최됐던 충주탄금호국제조정경기장이 전지훈련 선수들로 북적이고 있다.

시에 따르면 조정 국가대표 상비군 35명은 이달 초부터 한 달 간 일정으로 탄금호조정경기장에 훈련캠프를 차린 뒤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상비군 이외에도 57명의 조정·카누 남북단일팀과 조정 국가대표 선수 21명이 아시안게임에서 메달 획득을 위해 마지막 훈련에 여념이 없다.

서울 송파구청과 강원도체육회를 비롯해 수자원공사 등 각급 기관·단체 소속 선수들은 충주시청 등 관내 조정선수 60여 명가 함께 합동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외 조정선수들이 탄금호조정경기장을 찾는 이유는 넓은 수면과 폭염이 지속되는 날씨에 필수 시설인 실내훈련장과 휴게실, 회의실, 샤워·탈의실 등 각종 편의시설이 갖춰져 있기 때문이다.

장현철 상비군 감독은 “미래 꿈나무인 선수들이 남북단일팀과 현역 국가대표가 훈련하는 모습을 직접 지켜보고 느낄 수 있어 충주에서의 전지훈련이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전지훈련 유치로 조정경기장 활용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한 몫 할 것으로 기대가 되고 있다.

민경창 체육진흥과장은 “앞으로도 적극적인 홍보와 지원으로 국내·외 많은 선수들이 조정경기장을 찾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충주 윤규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