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

‘산을 휘감는 목소리’ 국제경쟁부문 롯데 어워드 수상

2018-08-15     장승주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 아누슈카 미낙시, 이슈와르 스리쿠마르 감독의 ‘산을 휘감는 목소리’가 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국제경쟁부문인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섹션 ‘롯데 어워드’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팝 칼럼니스트 김태훈과 모델 김진경의 사회로 지난 14일 오후 7시 의림지무대에서 진행된 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폐막식에서 국제경쟁부문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하고 롯데 어워드 수상작인 ‘산을 휘감는 목소리’를 폐막작으로 특별 상영했다.

올해 처음 피칭 심사를 도입한 ‘JIMFF 2018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의 시상도 폐막식에서 진행됐다.

사운드 마스터링의 후반 작업 지원과 해외 영화제 출품 지원 등 모두 500만원 상당의 현물지원 부문의 수상작으로는 ‘코리안집시사운드, 소리께떼(감독 이상목)’가, 장동주 감독의 ‘샤이닝그라운드’는 500만원의 제작지원작으로 선정됐다.

아울러 1000만원의 제작지원금도 이상목 감독의 ‘코리안집시사운드, 소리께떼’에게 돌아갔다.

지난 9~14일까지 제천시 일원에서 열린 14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폐막작 ‘산을 휘감는 목소리’의 상영을 끝으로 6일 간의 음악영화 축제의 막을 내렸다. 제천 장승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