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고 ‘금빛 트라이’

문체부장관배 전국대회 우승

2018-08-19     이도근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충북고가 전국대회에서 ‘금빛 트라이’에 성공했다.

충북고 럭비부는 2018 문화체육부장관배 전국 고등학교 럭비대회에서 우승했다고 19일 밝혔다.

1차전 경북 경산고를 29-15로 물리친 충북고는 준결승에서 경기 부천북고를 29-21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에서는 경기 백산고를 28-7로 여유 있게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 7월 2018 대통령배 결승에서 아쉽게 석패한 아쉬움을 달랬다.

이번 대회 우승은 충북고가 전국대회에서 10년 만에 우승을 거둔 것이어서 더욱 의미를 더했다.

그동안 침체기에 있던 충북고 럭비부는 2017년 김형기 코치 부임 이후 전환점을 맞았다.

김 코치는 기초체력을 중시해 지구력과 체력향상 훈련을 집중 실시했다. 올바른 인성함양과 강인한 정신력도 강조했다.

김 코치의 노력에 학생들의 노력이 더해지며 지난해 전국체전 은메달, 올해 대통령배 준우승 등 꾸준한 상승세가 이어졌고, 이번 대회에서 10년 만의 값진 우승을 일궈냈다.

이유수 교장은 “코치진과 선수들이 함께 구슬땀을 흘려 좋은 결과를 얻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도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