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자영업 전담부서 신설 검토”

2018-08-20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충남도가 자영업 정책 총괄 조정 기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자영업 전담부서’를 신설할 방침이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20일 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실·국·원장 회의에서 '자영업자의 5년 미만 폐업률이 84.8%에 달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자영업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전담팀을 설치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6월 기준 도내 자영업자 수가 30만7000명으로 도민의 13.9%에 달한다'며 '기존 대출이자 보전 등 지원을 넘어 자영업자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한 실태조사 실시, 정책과제 개발, 업종전환 인큐베이터 등의 역할을 할 전담부서 설치를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도내 전체 면적의 49.7%에 달하는 산림을 활용해 임업 분야 중장기 발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헛개·옻나무 등으로 식재를 다변화하고, 산림을 난방연료로 활용하는 등 바이오매스 산업에도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또 '내년 '3·1 평화운동 기념관(가칭)' 건립을 위해 범도민추진위원회를 꾸려 성금을 모금하는 등 여러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며 '3·1 평화운동의 기념비적 공간을 만들어 남북평화라는 새로운 시대적 과제에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도내 곳곳에서 벌어지는 공동주택 어린이집 임대료 분쟁과 관련, '도 공동주택 관리규약 상 관리동에 입점한 어린이집 임대료와 관리비의 연간 인상률을 보육료 수입의 5% 이하로 규정하고 있지만 지켜지지 않는다'며 '임대료 분쟁 시 감사를 하는 등 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