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회 일부 초선의원, 주민숙원사업비 폐지 요구

22일 시민단체 등과 함께 간담회 개최

2018-08-22     한종수

(동양일보 한종수 기자) 청주시의 소규모 주민숙원사업비 편성과 관련한 논란이 지속되고 있다.

청주시의회 박완희·유영경·윤여일·이재숙(이상 더불어민주당)·이현주(정의당) 의원은 22일 시의회 중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주최하고 주민숙원사업비 폐지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날 패널로 참석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주민숙원사업비를 주민참여예산제로 전환해 투명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시장과 시의장이 함께 주민숙원사업비 폐지에 동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민숙원사업비가 제도와 취지는 좋지만 운영 과정에서 표심을 사려는 선심성 예산으로 변질될 가능성이 크고 나아가 주민숙원사업비와 재량사업비로는 주민의 욕구를 충족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유영경 의원 등 이날 간담회를 주최한 초선의원 5명은 '주민숙원사업비는 친분을 이용한 공정하지 못한 예산 집행 우려와 함께 소규모 사업은 수의계약으로 진행돼 특정 업체 밀어주기가 우려된다'며 '재량사업비처럼 쓰이는 주민숙원사업비는 반드시 폐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종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