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소기능저하증 환자, ‘배아 모아이식’ 임신성공률 높여

분당차여성병원 난임센터, 5년간 588명 환자 추적 관찰

2018-08-29     김홍균

(동양일보 김홍균 기자) 난소기능저하증 환자에서 배아 모아이식을 할 경우 신선배아 이식 보다 임신성공률이 높아 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차여성병원 난임센터 최동희 교수팀은 2010년에서2015년까지 5년간 43세 이하의 난소기능저하 환자 588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배아를 모아서 이식할 경우 신선배아를 이식했을 때보다 임신성공률이 10% 이상 높아졌다고 밝혔다.

난소 기능이 저하된 환자들은 과배란 주사제를 맞아도 난자를 많이 만들어 내지 못한다. 일반 난임 여성은 시험관아기 시술 시 과배란을 유도했을 때 난자를 10개 정도 채취한다. 반면 난소 기능저하증 환자는 1~3개에 불과하다. 그래서 난소기능저하증 환자의 경우 과배란을 유도하는 주사의 양을 줄인 저자극 요법이나 자연주기 배란을 통해 소량의 난자를 얻고 채취된 난자를 매번 체외 수정시켜 배아상태에서 동결보관 한다.

최 교수팀은 588명의 난소기능저하증 환자를 분석한 결과 이렇게 모아진 배아를 해동해 여러 개 이식 했을 때 임신성공률이 29.6%로 신선 배아를 이식 했을 때의 18.8% 보다 10% 포인트 이상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난소기능저하 환자의 경우에서 자연주기 시험관아기 시술시 임신율은 0.9~8.7% 로 매우 낮고, 분만율 역시 8% 미만으로 저조한 성적을 보였다.

최교수는 “난임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은 사람 5명 중 1명은 난소 기능이 떨어진 난소기능 저하 환자에 해당한다”며 “난소기능저하 환자들도 여러 개의 배아를 이식함에 따라 임신율을 높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최근 난소기능이상 환자가 매년 증가하여 2010년 3만1365명에서 2017년 57% 증가한 5만4857명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