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이상 고도난청 환자 수 급증

대한청각학회, 전 국민 빅데이터 연구결과 발표

2018-08-29     김홍균

(동양일보 김홍균 기자) 80대 이상의 고령에서 고도난청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대한청각학회에따르면 최근 10년간의 국민 빅데이터를 통한 연구결과에서 2006년부터 2015년 사이에 고도난청 유병률이 매년 증가하다가 2011년을 기점으로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연령별에서도 2011년부터 모든 연령대에서 유병률이 감소했지만 환자 수를 기준으로 비교한 결과에서는 80대 이상의 고령에서 환자 수가 10년 만에 3배로 급증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는 고령에서 고도난청을 가지고 보내는 여생이 길어졌음을 나타내며, 고령의 고도난청 환자들의 삶의 질이 더욱 강조돼야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이비인후과 임기정 교수는 “난청이 심해지기 전에 빠른 진단과 치료, 청각 재활을 통해 진행을 늦추고 난청을 극복하여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서울아산병원 이비인후과 정종우 교수는 “급변하는 사회구조에 따라 급증하는 고령의 고도난청 환자들을 위한 국가적 지원과 사회적 이해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양측 귀 60% 이상의 청력 소실이 있어 소리를 잘 듣지 못하는 고도난청은 보청기나 임플란트를 통해야만 소리를 들을 수 있을 정도의 청력 수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