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박사 선발대회 수상자 월드비전 국내 비전로드 소감문 / 청주개신초 박태주

2018-08-29     동양일보

(동양일보) 26회 ‘동양일보 만물박사 선발대회’ 수상자인 박태주(청주개신초 4년)군과 윤우진(청주개신초 5년), 김필준(충주국원초 5년)군이 월드비전 국내사업장 스터디 투어에 참가했다. 이들은 지난 9~10일 만물박사 선발대회 수상자의 특전으로 청주용암종합사회복지관에서 도시락 배달 봉사를 펼치고, 단양에서 여러 문화체험도 했다. 이들의 참가 수기를 싣는다. <편집자>

월드비전 국내 비전로드에 참가한 첫째 날. 처음에는 용암종합사회복지관에서 거동이 불편하신 할머니 할아버지들께 도시락을 배달하는 하는 결식노인 도시락 배달 봉사를 했다. 그곳에는 봉사하시는 다른 할머니들도 계셨는데 매일 배달을 하셔서 힘드실 것 같았다. 나도 할머니를 따라서 함께 도시락을 전해 드렸다. 도시락을 배달받아 드시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을 도와주는 기관이 더 많았으면 좋겠다. 그 후에는 선생님의 인솔 하에 월드비전을 둘러보았다. 큰마음 도서관에서는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나가는 모습이 잡힐 듯 말 듯했다. 점심시간에는 경로식당에서 거동이 불편하신 분들의 식판을 옮겨드리는 일을 했다. 우리 같은 아이들이 더 자주 오면 많이 봉사할 수 있을 것 같다. 구경이 끝나고 ‘불편한 진실’ 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내용이 지구 온난화에 관련된 내용이었다. 나는 ‘나만 아니면 되’ 라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구 온난화는 우리 모두의 문제인 것 같다. 이 생각이 퍼지고도 퍼져서 모두가 이 사실을 알아서 하나인 지구를 구하면 좋겠다. 멀미나는 길을 지나서 단양에 왔다. 도착하자마자 짐을 풀고 수영을 했다.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다. 남은 시간에는 밥을 먹으러 갔는데 갑자기 비가 내렸다. 등이 다 젖으면서 차에 탔다. 속이 안 좋아 소화제를 먹었지만 즐거웠다. 엄마 없는 생활도 꽤 좋다. 참 보람차고 뿌듯한 하루였다.

다음 날 아침을 먹고 만천하 스카이 워크에 갔다. 그곳에서 알파인 코스터를 탔다. 정말 무섭지만 짜릿했던 경험이었다. 그다음에는 전망대에 올라갔다. 약간 어지러웠지만, 밑과 주변이 다 보이니 장관이었다. 다시 차를 타고 조금 가서 다누리아쿠아리움에 갔다. 우리나라의 토종 물고기를 보았는데 거의 다 멸종위기종, 천연기념물 이였다. 인간의 무분별한 발전이 자연에 악영향을 끼치는 것 같았다. 모든 사람이 생물들을 도우려 한다면 생물들도 다시 옛날처럼 잘 살 수 있을 것 같다. 일정의 마지막 고수동굴에 갔다. 동굴 속에는 평평한 길도 있고 가파른 계단도 있다. 옛날 사람들은 이 가파르고 위험한 곳에서 어떻게 살았는지 궁금하다. 그리고 석순, 종유석, 석주, 유석, 용식 공이 너무 멋졌다. 동굴이 처음이어서 더 멋진 것 같았다. 동굴이 끝남으로써 이번 여행이 막을 내렸다. 앞으로도 공부를 더 열심히 해서 또 갈 것이다. 오직 4학년 중 나만 한 경험이 너무 즐겁고 자랑스러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