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대전.충남 주택재개발 과정서 불법 만연" 시공사 등 고발

2018-08-30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대전과 충남 도시정비지역 주민들과 시민단체는 30일 '재개발, 재건축, 환경정비사업 등 도시정비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만연해 있다'며 주택재개발 시공사와 추진위원장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주거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과 주민들은 이날 충남도청 기자실을 찾아 '주거환경정비사업 과정에서 금품이 오가고, 관련 자료가 법대로 공개되지 않는 등 위법행위가 이뤄지고 있다'며 '주택재개발 시공사 대표와 임직원 및 재개발 추진위원장 등을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어 '도시정비 과정에서 발생하는 과도한 분담금 때문에 원주민들이 재정착하지 못하고 있다'며 '사업 인허가 과정에서 원주민의 주거안정을 보장하는 등 원주민이 떠나지 않아도 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래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