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지난해 살림규모 5조2817억원

채무 줄고, 공유재산 늘어 재정 건전성 양호

2018-09-02     지영수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충북도는 2일 2017년 세입·세출을 결산해 전체 살림 규모를 5조2817억원으로 공시했다.

이는 전년(5조1976억원)보다 1.6%(841억원)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재정은 지방세와 세외수입 등 자체 수입이 1조2043억원, 교부세와 보조금 등 이전 재원 2조7371억원, 지방채 보전수입 및 내부거래 1조3404억원이다.

도민 1인당 연간 지방세 부담액은 66만9000원이었다.

일반회계 세입은 4조1942억원이고, 세출은 3조8620억원이다.

세출은 사회복지 분야 1조1821억원, 농림해양수산 분야 4664억원, 일반공공행정 분야 4457억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기준 채무는 전년(6937억원)보다 93억원 감소한 6844억원으로, 도민 1인당 채무액은 42만9000원으로 전년(43만6000원)에 비해 다소 줄었다.

공유재산은 8조1231억원 규모로 전년도보다 2027억원이 증가했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살림규모가 전반적으로 증가했고, 안정적인 채무관리로 채무가 감소하는 등 재정운용이 건전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영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