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청년정책 빛 발휘

‘청년친화 우수지자체’ 종합대상 수상

2018-09-03     지영수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충북도의 청년정책이 빛을 발휘했다.

도는 2회 대한민국 청년의 날 기념식에서 ‘청년친화 우수지자체’ 종합대상을 수상했다고 3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청년친화정책 평가는 국회사무처 소관 사단법인 청년과미래 청년친화선정위원회에서 주관한다.

대학교수, CEO, 회계사 등 전문가·청년심사위원이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청년친화 정책을 평가하고 선정한다.

도는 청년 일자리, 창업지원 예산 확대, 청년소통 등 부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도는 광역자치단체 최초로 청년정책전담부서를 신설해 다양하고 모범적인 청년정책을 추진 중이다.

청년들의 경제활동을 돕는 ‘청년창업베이스캠프’와 미혼 근로자의 장기근속과 혼인을 장려하는 ‘충북행복결혼공제사업’ 등이 대표적이다.

한창섭 행정부지사는 “충북도가 청년정책 평가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 기쁘면서도 한편으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이 행복한 젊은 충북 실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영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