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LNG로 전환

충남도.남부발전.롯데건설 공동추진 협약

2018-09-03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충남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가 LNG(액화천연가스) 발전소로 전환 건설된다.

충남도와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도청 상황실에서 양승조 지사와 박원주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내포신도시 열병합발전소 청정연료 전환 선포식’을 했다.

이날 양승조 지사와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는 ‘내포신도시 사업 공동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내포신도시 내 집단에너지시설 사업자인 남부발전과 롯데건설은 내포신도시 집단에너지 사업의 주요 에너지원인 SRF을 LNG로 변경키로 했다.

도는 남부발전과 롯데건설이 변경된 에너지원으로 집단에너지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내포그린에너지는 현재 공사가 중단된 발전소를 LNG를 주 연료로 하는 열병합발전소(LNG발전 500MW급.수소연료전지 60MW급)전환해 조속히 공사를 마치고 청정 냉.난방 에너지를 공급할 계획이다.

양승조 지사는 “롯데건설과 남부발전이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 정책에 부응해 청정연료 전환에 합의한 데 감사 드린다”며 “내포신도시가 환황해권의 수부도시로 성장하고 친환경 에너지 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래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