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까지 최대 150㎜ 내린다…비피해 주의보

충청권 호우주의보

2018-09-03     이도근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충청 등 중부를 중심으로 4일 오전까지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비 피해 없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3일부터 전국에 내린 비는 4일 오전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예보했다. 밤사이 충청지역과 경기남부와 강원남부, 경북에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많은 비가 내리겠다.

4일까지 예상강수량은 충청과 경기남부, 강원남부에 50~100㎜(많은 곳 150㎜ 이상), 서울·경기북부, 강원북부 30~80㎜다.

3일 오후 6시 40분 현재 대전 49.1㎜, 세종(금남) 16㎜, 계룡 60.5㎜, 금산·논산 31㎜, 보은 29.0㎜, 청주(우암산) 36.5㎜, 음성 16.5㎜, 증평 15.5㎜ 등의 비가 내리고 있다.

이에 따라 대전과 세종, 충북 영동·옥천·괴산·보은·청주, 충남 계룡·예산·청양·부여·금산·논산·공주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청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앞서 내린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산사태와 축대 붕괴, 토사유출 등이 우려되는 만큼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1호 태풍 '제비'(JEBI)는 3일 오후 3시 일본 오키나와 동북동쪽 약 500km 부근 해상에 근접, 중형 크기의 매우 강한 강도로 북북서진 중이다.

4일 오후 3시께는 일본 오사카 북북서쪽 약 70km 부근 육상에 다다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이도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