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새 청사 건립사업 민관특위에 넘긴다

시민 학계 전문가 등 위원회 구성 ...본관존치 여부 등 결정

2018-09-03     한종수

(동양일보 한종수 기자) 수년째 답보상태에 있던 청주시 새 청사 건립 문제가 민관 협의기구로 넘어가게 됐다.

청주시는 3일 시민들이 시청사 건립에 참여할 수 있는 민관협력 기관인 ‘녹색청주협의회’를 중심으로 각계각층 전문가들과 함께 하는 위원회를 12월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녹색청주협의회와 시의회, 시민사회단체, 주민자치위원협의회, 건축‧도시재생전문가, 학계, 문화예술분야, 사회복지분야 전문가 등 20~30명 내외로 구성된다.

시는 위원회에 모인 의견을 시청사 건립에 적극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또 그동안 논란거리였던 현 시청사 본관 존치 문제에 대해서 위원회에 속한 다양한 분야 전문가들이 합리적인 방안을 논의, 12월까지 활용방안을 제시하면 수용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시는 새 청사 건립을 위한 부지매입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시는 현재 부지매입을 위한 2차 감정평가가 9월 완료되면 확정된 감정평가액을 토대로 토지소유자와 이해관계인에게 개별통보하고 협의보상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협의가 성립되지 않거나 협의가 어려운 토지에 대해서는 사업인정 고시 후 충북도 토지수용위원회에 수용재결을 신청, 시청사 착공 전까지 부지매입을 완료할 예정이다.

청주시는 현 청사 인근 땅을 사들여 2만 8450㎡의 부지에 연면적 4만 9916㎡의 통합 시청사를 2022년 준공 예정이었다.

하지만 부지 매입과 현 청사 본관 존치 문제로 사업이 지연되면서 2019년 하반기 착공 예정이었던 당초 계획은 3년이 늦춰진 2022년 상반기에나 가능하게 됐다. 한종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