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고추구기자배 시니어·실버 전국배구대회 성료

2018-09-03     박호현

(동양일보 박호현 기자) 지난 1~2일 7개부 52개 팀 1000여 선수·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청양군민체육관을 비롯한 5개 경기장에서 펼쳐진 ‘2018 청양고추구기자배 시니어·실버 전국남녀 배구대회’가 성황리에 끝마쳤다.

(사)한국시니어·실버배구연맹과 청양군배구협회가 주최·주관한 이번 대회는 남자시니어부(청양고추부/구기자부/칠갑마루부), 여자시니어부(우산성부), 남자실버부(황금복거북이부/지천구곡부)팀으로 나뉘어 예선 리그전 및 본선 토너먼트 방식을 거쳐 부별 최종 우승팀을 가렸다.

대회 결과 남자시니어부는 △청양고추부; 광주 빛고을팀 △청양구기자부; 당진 상록수팀 △칠갑마루부; 천안 시니어B팀이 우승을, 여자시니어부는 △우산성부; 대전 시니어팀이, 남자실버부는 △황금복거북이부; 순천 무진팀 △지천구곡부; 논산 딸기팀이 각각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패자부활전으로 진행된 천장호출렁다리부는 포항 영일만팀이 우승을, 페어플레이상에는 진안 실버팀이, 심판상은 이미라 심판에게 돌아갔다.

특히, 이번 대회가 시니어·실버배구대회인 만큼 최고령 선수에게 수여하는 특별상인 백세만세상은 남자시니어부에서는 울산 돌고래팀의 이상복(67)선수가, 여자시니어부에서는 남양주 한마음팀의 오영숙(67)선수, 실버부에서는 전주 한옥팀의 이규관(72)선수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청양 박호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