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당(瓦當), 동아시아의 멋을 담다

충주박물관, 5일부터 와당 특별전

2018-09-04     윤규상

(동양일보 윤규상 기자) 충주박물관이 5일~11월 11일까지 ‘와당(瓦當), 동아시아의 멋을 담다’를 주제로 와당 특별전을 연다.

‘와당’은 점토를 일정한 형태로 틀에서 뜬 다음 구워서 지붕을 덮는 데 사용하는 건축자재로, 중국 서주시대부터 사용됐다.

와당에 들어가 있는 문양은 시대에 따라 변화가 있어 미술사 연구 대상이 되고 있다.

이번 특별전에는 중원문화권을 비롯해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 와당 250여 점이 전시된다.

1전시실에서는 ‘와당과 중원문화’를 주제로 와당을 출토지 별로 전시하고, 대규모 사찰유적과 중원문화를 특징지을 수 있는 와당을 소개한다.

2전시실은 우리나라 시대별 와당이 전시돼 각 시대별 특징을 확인할 수 있고, 중국과 일본 와당도 전시돼 3개국 와당을 한눈에 볼 수 있다.

특히 이번 특별전은 평소 만나기 힘든 수천 년 전 중국 춘추전국시대 와당부터 웅건한 정신이 묻어나는 고구려 와당, 세련미 절정인 백제 와당 등 시대를 아우르는 한·중·일 등 3개국 와당을 마나볼 수 있다.

고려시대 대사찰을 이룬 충주 숭선사와 원주 법천사 등 중원문화권 지역의 예술적 와당도 확인할 수 있다.

박물관은 특별전 기간 부대행사로 와당 만들기, 와당 그리기, 와당 탁본 등 체험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유물 기증의 날도 각각 운영해 각 가정에 있는 유물 기증도 받을 계획이다.

이번 특별전 개막식은 5일 오후 3시 충주박물관에서 진행된다. 충주 윤규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