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농촌개발사업 국비 106억 원 확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 남일면 40억 원 등

2018-09-04     한종수

(동양일보 한종수 기자) 청주시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2019 일반농산어촌개발 신규사업으로 남일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 등 8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106억 원을 확보했다고 4일 밝혔다.

시는 통합 후 도시와 농촌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사업에 최근 4년간 11개지구가 선정돼 국비 303억 원을 들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19 신규사업으로는 소재지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으로 남일면 40억 원, 가덕면 40억 원 등이며 특색있는 마을기 사업에는 옥산면 장동리, 소로리, 낭성면 지산2리, 현암리, 문의면 노현1리에 각 5억 원, 시군역량강화사업은 1억 원을 확보했다.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은 복지회관 리모델링, 다목적 광장조성, 재난안전시스템 강화, 중심가로경관정비, 지역역량강화사업 등이며 농촌지역 공동체 활성화와 주민복지 향상이 기대된다.

특히 공모단계부터 민관이 소재지 발전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하는 주민상향식 사업으로 사업 효과 및 주민만족도가 높은 사업이다.

시 관계자는 '도시지역에 비해 낙후된 농촌지역의 정주여건을 적극 개선해 지역불균형 해소 등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종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