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추경 1563억 편성...민생복지 집중 지원

2018-09-04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충남도가 1563억원 규모의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민생복지 분야와 자영업자 지원 등 도민 삶의 문제 해결에 집중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4일 도에 따르면 추경안이 도의회를 통과하면 도의 총예산은 6조9648억원에서 7조1211억원으로 늘게 된다.

주요 사업별 예산은 아기수당 지원 15억5000만원, 시내버스 재정 지원 10억원,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4억원, 3.1 평화운동 기념관 건립 연구용역비 3억원, 경로당 공기청정기 보급 57억9000만원,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보급 14억6000만원, 지식산업센터 건립 설계용역 13억원, 청년 복지카드 사업 5억원 등이다.

또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112억원이 계상됐고, 가축분뇨 에너지화 시설 지원에 54억8000만원, 귀어학교 개설에 15억원, 관광지 와이파이 구축에 6억원이 각각 증액 편성됐다.

서철모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추경 편성으로 도정 사상 첫 재정 규모 7조원 시대를 열었다'며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 중심' 실현을 위해 공약과 역점사업을 집중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정래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