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일 보령시장, 국회 방문 현안사업 건의

2018-09-05     박호현

(동양일보 박호현 기자) 김동일 보령시장이 지난 4일 국회를 방문, 국회의원들을 만나 주요 현안사업을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날 김 시장은 안상수 예결위원장과 이장우 예결위원,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과 김태흠 국회의원을 차례로 만나 국도21호 2공구 중 웅천구간 조기 추진 등 주요현안 사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국도21호 보령~서천 구간은 올해 1・3공구가 개통됐으나 4차 국도건설 5개년 계획에 사업 타당성이 낮아 2공구는 추진되지 않았다.

하지만 도로안전성 확보 및 연계성 확보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으로 시는 국토부로 2차로 운영 중인 전체 구간 11.4km 4차로 확장을 요청한 상태다.

이에 김 시장은 웅천일반산업단지와 서해안고속도로 무창포IC, 무창포해수욕장 진입도로인 지방도 606호 4차로 확장을 추진하고 있어 이와 연계된 물동량과 관광성수기 및 주말관광객 증가에 따른 정체 해소를 위해 미확장 구간 11.4km 중 1.9km를 우선 지원받을 수 있도록 건의했다.

김 시장은 “대한민국의 관광산업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보령이 2022보령해양머드박람회와 원산도 투자선도지구 지정 등 서해안시대를 선도해나갈 획기적인 모멘텀을 마련하고 있지만 아직도 일부 국도 구간의 교통흐름이 불편하다”며 국회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보령 박호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