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없는 충북 만들기 운동본부, 청주 365민원콜센터 노동자 정규직 전환 요구

2018-09-05     한종수

(동양일보 한종수 기자) 비정규직 없는 충북 만들기 운동본부가 청주 365민원콜센터 노동자들의 정규직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운동본부는 5일 청주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시가 365민원콜센터 민간위탁 동의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며 '이는 민원콜센터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신분을 현재처럼 유지하려는 속셈이 깔려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규직 전환을 논의하기 위한 노조·사용자·전문가 협의체 구성을 앞두고 동의안을 처리하려는 것은 정규직화 하지 않겠다는 의도 아니냐'며 '시는 더이상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고용 불안에 몰아넣지 말고 정규직 전환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각종 행정 정보와 민원정보 서비스 제공을 담당하는 365민원콜센터는 2016년 5월 문을 열었다.

시는 전문 운영업체와 맺은 위탁 기간이 내년 2월 종료됨에 따라 위탁 기간 연장을 위한 '365민원콜센터 민간 위탁 동의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시 관계자는 '6∼7개월 소요되는 민간 위탁 절차를 고려해 이번 임시회에 민간위탁 동의안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한종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