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스처리//코리아텍 기계공학부, 외국대학 교수 배출 요람

외국인 졸업생 4명 교수로 활동 중

2018-09-05     최재기

(동양일보 최재기 기자) 코리아텍 기계공학부 대학원이 외국대학 교수 배출의 요람이 되고 있다. 기계공학부 대학원에서 생체로봇공학 관련 석·박사학위를 받은 유학생들이 세계 유수대학의 교수로 활동 중이다.

5일 코리아텍에 따르면, 2015년 기계공학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아길 자파리씨는 영국 브리스톨 대학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활동하다 2017년 교수로 임용됐다. 그는 대학원 시절 5편의 SCI(E) 논문을 발표하는 등 왕성한 연구 활동을 벌였다.

2014년 박사를 졸업 한 포포프 디바씨는 하버드대학 비스연구소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근무했고, 현재 연구교수로 근무 중이다. 기계공학부 대학원 생체로봇공학실험실 최초로 2010년 박사학위를 받은 뉴엔바 하이씨는 베트남 호치민기술교육대학교 교수로 임용돼 활동하고 있다. 그는 '맹인을 위한 햅틱 안경' 등 화제의 연구 활동으로 베트남에서 스타교수 및 연구자로 인정받고 있다.

2008년 석사학위를 받은 일바 파카디노프씨는 프랑스 최고의 연구대학인 파리 6대학 박사 과정에 진학했다. 이후 영국의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근무한 뒤 2016년 퀸메리 런던대학교 교수로 임용됐다. 일바씨는 코리아텍 기계공학부 유지환 교수와 2009년 '대륙 간 수술로봇 원격조정 연구'를 공동 수행했다.

이들을 지도한 유지환 교수(기계공학부장)는 '국내 학생들의 대학원 진학률이 부족한 상황에서 훌륭한 외국인 재원을 받아 지도했는데 다들 좋은 성과를 낸 점에 무한한 감사와 보람을 느낀다'면서 '외국 대학원생들은 생체로봇공학실을 갖춘 코리아텍 기계공학부가 학업에 집중하기 좋은 환경과 풍부한 실험장비 등을 보유한 점을 매우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코리아텍 기계공학부 생체로봇공학실업실에는 현재도 한국 학생을 비롯해 러시아, 인도, 파키스탄, 이란, 이집트, 베트남 등 다양한 국적의 대학원생 17명으로 구성돼 있다. 천안 최재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