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가고 싶다는 아동 방치" 청주 어린이집 학대 신고

2018-09-05     박장미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청주의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원아를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5일 청원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청원구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A(5)군을 학대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A군의 부모는 “아이가 화장실을 가고 싶다는 의사를 여러 번 밝혔지만 교사가 방치했고 결국 바지에 변을 봤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해당 어린이집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 두 달 치를 확보해 학대 행위가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박장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