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위반’ 김상문·하유정 기소의견 송치

지역 산악회 행사서 사전선거운동 혐의

2018-09-05     이도근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사전선거운동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상문(65·무소속) 전 보은군수 후보와 하유정(53·더불어민주당) 충북도의원이 검찰에 송치됐다.

충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김 전 후보와 하 의원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보은군수 선거에 무소속 출마했다가 낙선한 김 전 후보는 당시 도의원 후보이던 하 의원과 함께 지난 3월 25일 지역민들로 구성된 산악회 야유회에 동행해 지지를 호소한 혐의를 받고 있다.

행사 당시 녹취록 등을 확보한 경찰은 이들을 불러 정확한 발언 내용과 행사 참석 경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후보가 특정 정당 공천을 받기 위해 군민들의 입당원서를 받으면서 금품을 제공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으나 추가 혐의는 드러나지 않았다. 이도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