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뉴딜사업 자치구 부담비율 ‘50%→30%’ 경감

2018-09-05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대전시가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관련, 자치구의 부담비율을 줄여주기로 했다.

대전시는 5일 자치구의 뉴딜사업 부담비율 완화요구를 수용해 현행 5대 5인 시비와 구비의 매칭 비율을 7대 3으로 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허태정 시장과 5개 구청장으로 구성된 대전분권정책협의회에서 구청장들은 자치구의 열악한 재정 상황을 고려해 뉴딜사업 예산의 시비와 구비 비율 조정을 요청했다. 

이에 따라 뉴딜사업과 관련해 5개 자치구가 향후 4년간 부담할 예산이 280억원에서 167억원으로 줄어들게 됐다.

특히 2년 연속 사업에 선정된 대덕구는 125억원에서 75억원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사업비 부담비율 조정으로 자치구가 더 적극적으로 뉴딜사업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성기문 시 도시재생본부장은 '자치구의 열악한 재정 여건을 고려해 부담비율을 조정한 만큼 내년부터 자치구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가 예상된다'며 '낙후된 대전 원도심 재생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