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천식환자, 배뇨에 문제 생길 위험 2배"

국제성모병원, 10만명 분석결과…"염증성 질환 간 영향 추정"

2018-09-05     김홍균

(동양일보 김홍균 기자) 남성 천식 환자는 정상인에 견줘 야간에 소변을 보기 위해 잠에서 깨거나 평상시 소변을 자주 보는 등 '하부요로증상'이 나타날 위험이 2배가량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정재호 교수팀은 '질병관리본부 지역사회건강조사'에 참여한 남성 10만명을 대상으로 국제전립선증상지수(IPSS)를 조사, 이런 연관성을 확인했다.

국제전립선증상지수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전립선비대증 의심 환자에게 이용하기 위해 만든 자가진단 문진표로, 하부요로증상을 점수화해 증상 정도를 알아보는 방식이다. 각 항목의 점수를 더해 0~7점은 경증, 8~19점은 중등도, 20~35점은 중증으로 분류한다.

조사결과를 보면 천식 환자의 하부요로증상은 그 중증도에 따라 정상인보다 최대 2.31배까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증상별로는 잠자다가 일어나서 소변을 보는 야간뇨가 1.99배, 소변을 잘 참지 못하는 절박뇨가 1.98배, 소변을 자주 보는 빈뇨가 1.97배 높은 유병률을 보였다.

연구팀은 천식과 하부요로증상이 모두 염증성 질환인 점으로 미뤄 질환 발병에 서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정재호 교수는 '만성염증질환인 천식이 전립선 내 염증이나 비대로 발생하는 하부요로증상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부요로증상은 삶의 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남성 천식 환자들은 적극적으로 비뇨의학과 검진과 치료를 받을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면역알레르기국제학회지'( International Archives of Allergy and Immunology) 8월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