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유산균, 아토피 피부염 예방·개선에 효과 있다

세계김치연구소,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통한 아토피 개선 새 패러다임 제시

2018-09-05     김홍균

(동양일보 김홍균 기자) 세계김치연구소는 아토피 피부염의 예방과 증상 개선에 효과적인 김치유산균 '락토바실러스 사케아이(Lactobacillus sakei) WiKim30'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세계김치연구소가 아토피 개선에 효과가 있는 김치 유래 유산균을 찾아낸 것은 지난해 4월 발표한 김치유산균 와이셀라 시바리아 WiKim28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아토피 피부염은 가려움증을 주된 증상으로 하는 만성 과민성 피부 면역질환으로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에서 주로 발병한다.

최학종 박사팀은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을 통해 아토피와 장내 공생(共生) 미생물 간의 상관관계를 규명하고 김치유산균이 장내 공생 미생물의 군집 변화를 조절, 아토피를 개선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은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용어로 우리 몸에 사는 미생물과 그 유전정보 전체를 일컫는다.

연구팀은 아토피 피부염을 일부러 유발시킨 생쥐에 김치 유산균인 락토바실루스(젖산균) 사케아이 WiKim30을 45일간 먹였다.

이 결과 생쥐의 아토피 증상이 약 35% 완화됐다.

아토피 유발의 지표 물질인 혈중 IgE의 생성도 약 45% 줄었다.

특히 장내 마이크로바이옴 분석 결과 김치유산균 WiKim30 섭취 시 장내 유익균인 루미노코커스(Ruminococcus)는 증가하고, 유해균인 아르스로미투스(Arthromitus)와 랄스토니아(Ralstonia)균은 감소해 전반적으로 장내 미생물 환경이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루미노코커스 균은 알레르기 발병률을 낮춰준다고 알려진 박테리아다.

이번 연구를 통해 루미노코커스 균이 생체의 면역제어 T세포를 활성화해 면역시스템을 강화하고 아토피를 개선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하재호 소장은 '이번 연구는 김치유산균이 직접 면역 조절 기능을 향상할 뿐만 아니라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을 조절함으로써 아토피와 같은 면역질환을 개선한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프론티어스 인 이뮤놀로지'(Frontiers in Immunology) 8월 14일자 온라인판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