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묘목공원 주차장 조성 국비 15억확보 사업 ‘탄력’

지역개발사업 구역 지정 심의통과

2018-09-06     이종억

(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옥천묘목공원 주차장 조성에 필요한 국비 15억원이 확보돼 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고 있다.

군에 따르면 지난 4일 ‘옥천묘목공원 주차장 조성사업’이 충북도 지역개발조정위원회의 지역개발사업 구역 지정 심의를 통과했다.

‘옥천묘목공원 주차장 조성사업’은 총 30억원을 투입해 묘목공원 인근 2만3817㎡ 부지에 주차장 646면을 조성하는 것으로 2019년에 설계에 들어가 2020년에 완공된다.

이번 심의 통과로 올해 묘목축제를 통해 지적돼 왔던 주차장 부족 문제 가 해결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의 성장촉진지역 지역개발사업은 ‘지역개발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저발전지역인 전국 70개 시·군에 기반시설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군은 이 사업으로 현재 취정수장 증설사업에 국비 100억원, 休(휴)-Forest 기반시설 조성사업에 국비 10억원을 확보했다.

군 관계자는 “옥천묘목공원은 전국에서 유일한 옥천묘목특구 발전의 중심축”이라며 “이번 주차장 조성으로 묘목축제는 물론 평소 이원 묘목 시장을 찾는 관광객에게 주차 편의를 제공하며 군 이미지 향상에도 큰 도움을 줄 것“이라 기대했다.

군은 전국 최대 묘목 시장인 옥천군 이원면에 사업비 180억원을 들여 23㏊규모의 옥천묘목공원을 조성 중에 있으며 공정률 98%로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옥천 이종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