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KTX세종역 신설, 충청권 분열만 초래"

전체 도의원 성명…정치권 재추진 움직임 ‘제동’

2018-09-06     지영수

(동양일보 지영수 기자) 속보= 충북도의회가 최근 KTX세종역 신설을 둘러싼 양승조 충남지사의 발언 등과 관련, 충청권 분열을 초래할 수 있다며 제동을 걸고 나섰다.▶5일자 1면

충북도의회는 6일 의원 일동 명의로 된 성명을 통해 “KTX세종역 신설은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사업성이 없는 것으로 판명됐다”며 “그럼에도 일각에서 재추진 요구가 나오는 것은 충청권 분열을 초래하는 정치 행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근 양 충남지사가 세종역 신설에 동의하는 듯한 발언을 해 놀라게 했다”며 “양 지사의 발언이 전해지는 과정에서 진심과 다른 오해가 생겼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의회는 “충청권 상생을 지키려는 양 지사의 진정성을 믿는다”며 “이번 일을 거울삼아 충청권 상생발전 의지가 더욱 공고해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 지사는 충남‧북 지역주민들의 요구와 지속적인 국가균형발전 추진을 위해 세종역 신설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충청권은 상생과 협력을 통해 공동발전을 이뤄냈고, 공동투쟁을 통해 오송역을 세종시 관문 역으로 하는 광역개발계획을 수립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충북도의원들의 성명은 KTX 세종역 신설이 정치권에서 다시 거론되는 것을 적극적으로 차단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양 지사는 지난 4일 “KTX 충북 오송역이 본연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전제 아래 세종역 신설의 필요성을 살펴봐야 한다”며 “사견으로는 세종역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충남도는 5일 “(전날 양 지사의 발언은) 세종역 신설의 전제조건은 충청권 상생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고, 세종역 신설보다는 충청권 상생발전에 방점이 있다”고 해명, 논란이 확산되지는 않았다. 지영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