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9일 개막

9일부터 제천체육관에서A·B조 8개팀 15경기 진행

2018-09-09     장승주

(동양일보 장승주 기자)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가 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16일까지 8일간 제천체육관에서 개최된다.

한국배구연맹(KOVO)이 주관하는 이 대회는 A조(한국전력, KB손해보험, OK저축은행, 현대캐피탈), B조(우리카드, 삼성화재, 대한항공, JT(일본))등 8개팀이 모두 15경기를 치른다.

해외클럽 팀으로 초청된 JT(일본)는 2017-2018 일본 V리그 3위에 오른 강팀이다.

또 이번 대회를 앞두고 활발한 FA 이적이 이뤄졌다. 이 중 남자부 FA 최대어였던 현대캐피탈 전광인, 삼성화재 송희채 등이 새로운 유니폼을 입고 배구 팬들을 만난다.

호주 국가대표 출신이자 JT의 외국인 선수인 토마스 에드가와 우리카드 아가메즈는 NH농협 2013-2014, 2014-2015 V-리그에서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과 현대캐피탈에서 활약한 경력이 있다.

외국인 선수 출전이 결정되면 에드가와 아가메즈의 대결구도가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시상을 3위까지로 확대했으며, 상금규모도 우승 5000만원, 준우승 3000만원, 3위 1000만원으로 늘렸다.

경기방식은 여자부 컵대회와 동일하게 2개 조의 조별리그를 거친 후 각 조 1, 2위가 토너먼트를 통해 순위를 결정한다.

준결승에서 패한 두 팀은 세트 득실률, 점수 득실률 순에 따라 3, 4위를 정한다.

이건희 제천시배구협회회장은 “대회기간 중 한국배구연맹이 사용하는 예산 만 수억원 정도로, 선수 및 임원, 응원단까지 따지면 수십억원의 경제효과를 가져 올 것”이라며 “예선전부터 결승까지 전 경기가 TV중계돼 제천을 전국에 알리는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제천 장승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