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주말 휴일 스포츠 열기로 후끈

배드민턴·테니스대회 잇따라 열려

2018-09-09     이종억

(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폭염이 물러가고 청명한 가을 날씨 속에 영동군이 스포츠 열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지난 8~9일 영동체육관 등 3개 경기장에서 ‘8회 영동난계국악배드민턴대회’가 전국 1400여 배드민턴 동호인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대회에 참가한 동호인들은 숨겨뒀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며 친목과 우의를 다졌다.

8일에는 16회 영동군체육회장기 직장·단체 테니스대회가 군민테니스장에서 열렸다.

150여명의 동호인들과 지역의 숨겨진 고수들이 총 출동해 소속 기관의 명예를 걸고 열전을 펼쳤다.

두 대회 모두 수준급 실력자들의 탄성을 자아내는 수준 높은 경기가 펼쳐졌다.

박세복 군수도 경기장을 찾아 전국에서 모인 선수단을 환영하고 멋진 경기 모습에 찬사를 보냈다. 영동 이종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