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장/ 청주시, 언제까지 헛발질만 할 것인가

2018-09-09     동양일보

(동양일보) 민선7기가 출범했지만 청주시의 헛발질은 달라진 것이 없다.

시가 각종 현안마다 중재자 역할은커녕 '강 건너 불 보듯' 방관자 역할에만 충실하면서 시민들은 "시정이 올 스톱"이라며 아우성이다.

우선 부정채용 의혹에 휩싸인 청주시문화산업진흥재단은 신임 사무총장에 대한 인선 절차가 하세월이다.

시는 전 사무총장 사퇴 후 재단 정상화를 위해 사무관을 단장으로 하는 혁신단을 파견했지만 인물난 등을 핑계로 신임 사무총장 인선을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

또 직원들의 수당 지급을 미루다 수억 원의 지연 이자까지 물어내야 할 청주시시설관리공단도 골칫덩어리다.

공단이 지연 이자 지급을 피해 보려고 직원들을 상대로 채무 부존재 확인 소송을 제기하긴 했지만 조직 내부에서 조차 소송을 제기한 것이 무리였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시는 지연 이자 지급이 마무리되면 전임 이사장 등을 상대로 구상금 청구 소송을 제기할 방침이지만 시민이 낸 혈세가 충당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KTX오송역 개명도 마찬가지다.

여론조사에 역명개정 반대 지역이 표본보다 적게 조사됐다는 점과 업체 조사원이 아닌 오송지역 일부 이장들이 직접 조사를 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됐다.

여론조사를 진행한 엠앤엠리서치도 일대일 대면조사가 아닌 이장들의 조사 진행을 인정했다.

그러나 시는 1800여만 원을 들여 진행한 여론조사가 조작 의혹에 휩싸였지만 별 다른 책임을 묻지 않는 채 오는 11일 개최되는 KTX오송역 명칭개정시민위원회의 회의 결과를 지켜본 후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며 한 발 뒤로 물러섰다.

'뜨거운 감자'인 통합 청주시청사 건립 논의는 더욱 가관이다.

시민들이 시청사 건립에 참여할 수 있도록 민관협력 기관인 녹색청주협의회를 중심으로 각계각층 전문가들과 함께 하는 위원회를 운영한다고 밝혔지만 현 청사 본관 존치 여부 등에 대한 계획은 밝히지 않은 채 시민여론 수렴 등을 이유로 결정 시기만 연기했다.

시가 큰 틀을 제시하면서 세부 사항 등은 시민 의견을 참고하거나 반영할 순 있지만 타당성 검토 및 기본설계, 실시설계 등 모든 행위를 위임하는 듯한 모습에 행정 주체로서의 자질이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조직개편에 따른 승진인사에 연이은 보직인사, 또 오는 17일까지 열리는 청주시의회 정례회 등으로 내 한 몸 챙기기에도 바쁘기 때문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