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기업 CEO들 '영동산단' 호평

충북도·영동군 팸투어 실시…투자유치·관광 홍보

2018-09-09     이종억

(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충북도와 영동군이 지역 산업단지 기업유치와 관광활성화를 위해 팸투어에 나섰다.

영동군은 지난 7일과 8일 이틀간 서울상공회의소 강남구 상공회 회원사 CEO·임원 등 25명을 초청, 영동군 투자 홍보 팸투어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충북도 주최로 이뤄진 이번 팸투어에서 군은 지역경제의 두 축인 영동산업단지와 황간물류단지를 홍보하고 영동의 발전상을 소개하며 투자 적격지로서의 영동군을 부각시켰다.

또한 마무리 공사중인 영동와인터널, 월류봉 둘레길, 노근리평화공원, 국악체험촌 등 관광명소를 둘러보며 영동의 풍부한 매력을 알렸다.

충북도와 영동군은 철저한 준비로 팸투어 참가자들이 영동군의 경제기반시설과 행정지원, 토지분양 정보 등을 체득하도록 홍보하는 등 투자유치활동에 집중했다.

참가자들은 영동군의 투자여건을 확인하고 발전가능성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팸투어에 참가한 한 CEO는 “태어나서 영동군을 처음 방문했는데,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산업단지의 규모가 크고 정비가 잘 돼 있다”며 “경부고속도로 영동IC와 인접해 있어 교통이 편리한 점 등 투자 조건이 훌륭하다”고 투자 의향을 내비쳤다.

이들은 현재 마무리 공사 중인 영동와인 터널에 대해서도 극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동군은 이번 팸투어 참가자들에 대한 철저한 사후관리를 통해 영동산업단지를 조기 분양 완료하는데 집중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팸투어를 계기로 영동을 자연스럽게 홍보하고 수도권 기업들이 관심을 갖도록 하는 등 다방면의 효과를 냈다”며 “우량기업 유치와 대규모 투자자 발굴 등으로 지역경제 활력과 꿈과 희망이 넘치는 레인보우 영동 건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동군은 현재 영동산업단지 54.6%, 황간물류단지 87.8%의 분양률을 달성했다. 영동 이종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