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국회 분원 세종시 설치’ 한목소리

2018-09-10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10일 세종시를 찾아 국회의 '세종시 분원 설치'를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세종에서 최고위원회의와 예산정책협의회를 잇달아 열고 지역 현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세종시는 사실상 민주당이 만든 도시”라면서 “행정수도로서 제 기능을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최근 교섭단체 연설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언급한 이후 행정 수도 완성의 당위성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대부분 행정기관 세종시 이전한 상황이라 국회 출석에 많은 시간과 비용을 소비하는 상황”이라며 “이런 비효율성을 제거하고 균형발전 위해서라도 국회 세종 분원, 세종의사당을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해영 최고위원도 "지난해 국회는 국회 분원 설치를 위한 연구용역비 2억원을 올해 예산에 반영했지만, 9개월 넘도록 집행하지 않고 있다"며 "국회는 연구용역비를 신속히 집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남인순 최고위원 역시 "헌법 개정 시 행정수도를 세정으로 명시해야 한다"면서 "정부 부처의 추가 이전이나 국회 분원 설치 등 필수 인프라도 조성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나 행정수도의 헌법상 명문화는 세종시의 숙원 사업이다. 최고위원들이 세종·충청지역 민심을 얻기 위해 이를 앞다퉈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이춘희 세종시장은 "최고위원들께서 국회 세종 분원과 행정수도 명문화에 대해 언급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국립행정대학원 설립, 테크노파크 설치, 서울-세종 고속도로의 빠른 건설 등도 건의했다.

이 대표와 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에는 충남 내포에 위치한 충남도청을 방문, 예산정책협의회를 했다.

이 대표는 "충남도가 건의한 내포신도시를 혁신도시로 지정하는 것은 저 역시 강조했던 바"라며 "지금 공공기관을 어떤 기관을 이전시킬까 검토하고 있는데 이 지역과 맞는 곳을 잘 협의해서 선정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내포신도시가) 행정타운이긴 하지만 정주 여건이 부족할 것 같아서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천안아산 KTX 역세권은 인근에 대학이 많아 산학연이 협동할 수 있는 지역으로 됐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충남의 민생 관련 지역 예산안에 심도 있게 검토해 내년도 예산에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고, 조정식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간사는 "충남이 혁신성장의 거점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한국형 제조혁신파크 조성, 천수만 부남호 연간척을 통한 해양생태도시, 서산 비행장 민항 유치 등을 지역 현안으로 건의했다. 정래수 신서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