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향연 펼쳐지는 영동 용두공원

조명등 추가설치로 운치있게 꾸며

2018-09-10     이종억

(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영동군은 3억80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주변경관과 어우러진 야간 경관조명 1식과 가로등 119개를 추가 설치했다고 10일 밝혔다.

군은 야간에 일부구간이 어두워 보행에 지장이 있었던 용두공원 내 조경수와 정자, 산책로 주변을 중심으로 LED조명과 가로등으로 특색 있게 꾸몄다.

또한 공원을 찾는 주민들에게 야간에도 형형색색의 다양한 볼거리와 다채로운 빛의 향연으로 운치 있는 공원분위기 연출에 집중했다.

이에 따라 그간 공원이 어두워 안전이 우려되고 음침한 분위기로 미관을 해친다는 민원도 단번에 해소됐다.

군 관계자는 “영동군 대표 휴식공원인 용두공원을 주민의견에 따라 더 편안하게 쉴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었다”며 “오색찬란한 빛의 향연 속에서 따뜻하고 낭만적인 가을밤 추억을 담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동 이종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