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통합 일자리 서비스 기관' 설립

2018-09-10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충남도가 공공 고용 서비스를 하나로 묶어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일자리 총괄 기관' 설립을 추진한다.

도는 10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가칭)충남일자리진흥원 설립 타당성 검토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했다.

충남일자리진흥원의 역할을 도 산하 공공기관인 충남일자리종합센터, 충남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 충남노사민정 사무국, 광역여성새로일하기센터 등 4개 기관이 함께 하는 '지역 일자리 컨트롤 기관'으로 설정했다.

고용·노동 인프라 부족, 지역 주도 고용 정책 수립 및 실행력 부족, 기관 간 업무 중복 등의 한계를 넘어 도내에 산재한 공공 고용 서비스를 포괄하고 지역 특수성을 반영, 전 계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종합 일자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다.

'충남일자리진흥원'의 주요 기능은 △충남 고용 노동 정책 중·장기 계획 수립 지원 △지역 노동시장 분석 및 고용 통계 정보 제공, 지역 노동의 질 개선 정책 지원 △지역 노사관계 안정화 및 갈등 조정 지원 등이다.

또 △지역 인력 및 훈련 수요·공급 조사 및 분석 △지역 인력 양성 계획 수립 및 공동 훈련센터 선정·관리 △대상별 구인·구직 알선 서비스 체계화 △일자리 박람회, 고용 촉진 장려금 지원 및 취업 취약 계층 집중 일자리 알선 등도 주요 기능으로 설정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번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도민 대상 설문조사, 주민 공청회 및 연구용역 중간보고회, 최종보고회, 조례 및 정관을 제정, 고용노동부 허가 등을 거쳐 내년 7월 문을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