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월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화재가구 위한 온정의 손길

2018-09-11     엄재천

(동양일보 엄재천 기자) 진천 이월면남녀새마을지도자협의회는 11일 이월면행정복지센터 직원들과 함께 이월면 삼용리를 찾아 이달 초 화마로 비닐하우스가 전소되는 피해를 입은 주민 A모 씨를 위로하고 화재현장의 쓰레기 및 폐기물을 청소하며 단체 회원들이 십시일반 모은 성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김진주·유주영 이월면새마을남녀지도자협의회장은 “많이 힘드시겠지만 각지에서 도움의 뜻을 밝히고 있는 만큼 잘 이겨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월면이장협의회(회장 정용해) 측에서도 지역의 어려운 주민을 위해 성금을 기탁하기로 결정하는 등 각지에서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진천 엄재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