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충북학생수련원 인기

최근 3년간 수련활동 만족도 88% 넘어
14일까지 내년 야영수련활동 신청 접수

2018-09-11     이도근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진천에 있는 충북학생수련원 수련 시설과 활동에 대한 만족도가 매년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학생수련원에 따르면 수련시설·활동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2014년 글램핑 텐트를 설치하고, 프로그램을 개편하는 등 노력을 기울인 결과 텐트 설치 이전 43개교였던 평균 수련활동 이용신청이 설치 이후 100개교를 웃돌며 2배 이상 늘었다.

예년 평균 75% 정도이던 만족도 역시 최근 3년간 88%로 13%P 이상 증가했다.

학생수련원은 △숲으로 가자! △생존수영 배우기 △고무보트 체험 △물놀이체험 △모험활동 △공예체험 등 초·중·고 학생을 위한 다양한 체험 중심 숙박형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매년 각급 학교의 신청을 받아 야영수련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2019년 야영수련활동 희망학교에 대해 오는 14일까지 공문신청을 받고 있다.

권용주 원장은 “더 많은 학생들이 수련원을 이용해 다양한 체험활동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도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