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중·고교서 미투…경찰 조사 나서

“학생 몸매 평가 등 지속적 성희롱 발언” 같은 재단 중학교서도 미투 폭로 잇따라

2018-09-11     이도근
/자료사진

 

(동양일보 이도근 기자) 청주의 한 고등학교와 중학교에서 교사들이 학생들을 성희롱했다는 ‘미투’ 폭로가 나와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청주상당경찰서는 미투 의혹이 제기된 청주 한 여고 A교사와 학교 관계자들을 상대로 성희롱이나 추행이 있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해당 이 학교 학생들을 상대로 성희롱 피해가 있는지 전수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미성년자들을 상대로 성적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상습적으로 한 것이 확인되면 해당 교사를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충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청주 모 여고 A교사의 성희롱을 공론화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이 학교 여학생으로 추정되는 작성자는 “A교사가 학생들의 몸매를 평가하는 등 성적 수치심을 주고 여성을 혐오하는 발언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또 “전 교장은 여교사를 성희롱해 징계를 받았음에도 단 한 마디 사과 없이 재단 내 남자중학교 교장으로 발령났다”며 “언제부터 성희롱범이 교직에 당당하게 설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해당 계정에는 이 학교에서 근무했거나 근무 중인 다른 교사 일부도 학생들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잇따랐다.

폭로가 잇따르자 학교는 A교사를 수업에서 배제했다.

도교육청은 이 학교 학생들을 상대로 설문 조사하는 등 진상 조사를 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피해 설문조사를 진행하는 등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대응방안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 학교와 같은 재단 또 다른 중학교에선 지난 7일 열린 학교축제에서 조명·음향 등을 맡은 일부 외부업체 직원들이 자신의 휴대전화로 공연하는 여학생을 몰래 촬영하다 적발됐다. 학생들의 항의로 축제 담당 교사는 이들 직원의 휴대전화에 촬영된 영상 등을 확인해 삭제토록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도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