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민선7기 ‘경제청사진’ 발표... 일자리창출과 소상공인 지원 ‘방점’

2018-09-11     정래수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11일 일자리창출과 소상공인 지원 등을 골자로 하는 민선 7기 대전경제 청사진을 제시했다.

허 시장은 이날 대전 중구 옛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새로운 대전 경제를 그리다'란 주제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경영안정 대책을 발표했다.

허 시장은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등으로 경영난에 흔들리는 생계형 자영업자 등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정책을 점검해 자생력 강화와 경영부담 완화 등을 위한 과제를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영세 자영업자를 위한 민선 7기 신규 사업으로 13개 과제를 제시했다.

먼저 근로의욕과 재능있는 50세 이상 세대가 지역사회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하는 신중년 일자리 사업을 벤치마킹해 폐업한 소상공인을 채용하는 영세 자영업자에게 매달 50만원의 인건비를 6개월간 지원하기로 했다.

소상공인이 폐업하더라도 이들이 지역사회에서 계속 일할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QR 코드를 활용한 계좌이체 기반의 지급결제 플랫폼인 서울페이를 벤치마킹한 제로페이를 도입해 자영업자들의 신용카드 수수료 부담을 줄이겠다는 구상도 발표했다.

제로페이는 언제 어디서든 사용이 편리하고 소상공인은 카드 수수료 및 시스템 설치에 부담 없이 가맹점 신청으로 가능하다는 게 대전시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유급 병가 혜택을 받지 못하는 자영업자의 의료비 부담과 소득상실 이중고 해결을 위해 자영업자가 입원 치료를 받을 때 최대 15일까지 생활자금을 지원하는 '유급 병가제'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착한가격업소에는 쓰레기 종량제 봉투와 온누리 상품권 등 인센티브를 주고, 신용이 낮거나 담보력 부족으로 일반 금융기관에서 대출받기 어려운 소상공인이 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허 시장은 특히 자영업자들의 업종·분야별 애로사항 등 의견을 수렴하고 시정에 반영하기 위한 창구 역할을 할 '자영업 비서관'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영업 비서관은 소상공인 관련 정책을 수립·집행하는 기관·단체 등과 정기적인 소통창구가 될 것"이라며 "현장 위주의 시책을 발굴하고 상인 간 화합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래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