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용의 시 ‘향수’와 함께하는 옥천읍 주민쉼터

주차장 한복판 어두웠던 공간 활용…시가 흐르는 휴식공간으로 인기

2018-09-12     이종억

(동양일보 이종억 기자) 옥천읍 행정복지센터 광장에 정지용 시인의 시가 흐르는 주민쉼터가 새롭게 들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옥천읍은 최근 주차장 한 복판에 자그마한 경량철골조 건축물을 지어 낡고 어두웠던 공간을 세련되고 경쾌한 느낌의 휴식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사업비 2100여만원이 투입된 이 쉼터에는 이 지역 출신 정지용의 시 ‘향수’, ‘고향’, ‘유리창’, ‘홍시’ 등 8편과 정지용 시인·육영수 여사 생가 사진, 부소담악과 둔주봉에서 본 한반도 지형 사진 등이 함께 배치됐다.

특히 지붕을 유리로 설치해 내부에서 앉아 쉬면서 하늘 위 태양과 구름, 비 내리는 운치 등을 볼 수 있도록 하는 등 자연과 하나 되는 쉼터로 재구성했다.

정면과 측면에 2개의 자동문이 나져 있으며 여름철 무더위에 대비해 선풍기도 설치해 놨다.

이곳은 주민뿐만이 아니라 하루 평균 100여명 이상의 내방객이 찾는 곳으로 공휴일에는 300~400명 가까운 나들이객이 찾아 휴식을 취하기도 한다.

김인중 옥천읍장은 “행정복지센터 내 쉼터는 정지용 詩를 음미하며 지역의 손꼽히는 관광명소도 한눈에 넣을 수 있는 작은 갤러리와 같은 곳”이라며 “깨끗한 환경의 쉼터 조성을 위해 읍에서 사업비를 들여 구성한 만큼 많은 내방객들이 찾아 읍의 좋은 이미지를 안고 돌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옥천 이종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