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보령·남포·오천향교 추기 석전대제

2018-09-12     박호현

(동양일보 박호현 기자) 보령시는 12일 남포면 옥동리에 위치한 남포향교와 오천면 교성리 오천향교, 주포면 보령리 보령향교에서 각각 추기 석전제를 올렸다.

남포향교 추기 석전대제에서는 김동일 시장, 보령향교는 이진호 보령교육지원청 교육장, 오천향교는 양윤교 보령경찰서장이 각기 초헌관으로 참배했다.

남포향교는 조선 태종 13년(1413년) 웅천 대천리에 건립돼 중종 25년(1530년) 현 위치로 이축됐으며, 지난 1997년 8월 31일 지방기념물 111호로 지정됐고, 웅천과 남포, 주산, 미산, 성주지역을 관할했다.

보령향교는 조선 경종 3년(1723년) 창건해 공자와 중국의 4성4현 및 국내 18현의 위패를 봉안하고 있으며, 지난 1994년 8월 31일 충청남도 기념물 112호로 지정됐됐고, 주포와 주교, 청소, 청라, 5개 동 지역을 관할했다.

오천향교는 조선 고종 38년(1901년) 건립돼 지난 1984년 5월 17일 충청남도 문화재자료 137호로 지정됐으며, 오천과 천북 지역을 관할했다.

석전제는 공자를 모신 문묘에서 선성․선사에게 지내는 제사로 음력 2월과 8월 상정일에 행해져오고 있다. 보령 박호현 기자